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외인트리오 잔류' KIA 구단 "세 선수 모두 애정이 깊었다"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7.12.03 조회수 778 좋아요 1
 "모두 KIA에 애정이 깊었다".

KIA 타이거즈의 우승 외국인 트리오가 모두 잔류했다. KIA는 30일 구단 보도자료를 통해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30)와 팻딘(28), 외야수 로저 버나디나(33)와 재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따라 헥터는 3년 연속, 팻딘과 버나디나는 2년 연속 KIA 유니폼을 입고 내년 시즌 다시한번 정상에 도전한다.

구체적인 계약조건은 헥터는 170만 달러에서 200만 달러, 팻딘은 70만 달러(계약금 20만 달러 별도)에서 92만 5000달러, 버나디나는 75만 달러(계약금 a10만 달러 별도)에서 110만 달러에 각각 사인을 했다. 세 선수의 총금액이 402만5000달러에 이른다.

세 선수 모두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일등 공신들이었다. 헥터는 20승7패, 팻딘은 9승을 따냈지만 한국시리즈 3차전 승리를 이끌었다. 버나디나는 타율 3할2푼, 27홈런, 111타점, 118득점, 32도루의 우등성적표를 받았고 한국시리즈 맹타로 우승의 주역 노릇을 했다.

협상 과정에서 이견이 있었지만 서로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접점을 찾아 내년에도 동행하게됐다. 특히 헥터와 팻딘은 일찌감치 계약을 했고 버나디나와는 다소 시간이 걸렸다. 버나디나가 메이저리그 복귀를 타진했기 때문이었다.
KIA 구단 관계자는 "차질없이 잘 계약이 이루어졌다. 헥터와 팻딘은 무난하게 빨리 계약을 했다. 조건에서 큰 차이가 있던 것은 아니었다. 다만 버나디나가 메이저리그 복귀를 염두에 두고 있어서 기다리는 시간이 필요했다. 계약 과정에서 세 선수가 모두 KIA에 깊은 애정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1.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2. 이전글 '우승포수' 김민식, "올해는 야구인생의 터닝포인트"